인기키워드
#사흘째 #203 #브리핑 #코로나 #노인

문화·관광

  • 아산시, 제2기 ‘아산 한달살이’ 청년 참여자 모집

    충남 청년 멘토 육성 지원 사업 아산 한달살이 모집 포스터  아산시(시장 오세현)가 오는 25일까지 청년이 찾아오는 아산을 만들기 위해 제2기 ‘아산 한달살이’에 참여할 청년을 모집한다.지난 8월 제1기 수료생을 배출하고 제2기를 모집하는 ‘아산 한달살이’는 삶을 주체적으로 설계할 기회를 갖지 못한 청년, 지치고 실패했지만 다시 한 번 도약하고 싶은 청년, 자신만의 세계에 갇혀 주변을 돌아보지 못했던 청년들이 만나 선의로 이어지는 유대 속에 서로의 쓸모가 되어 새로운 나를 발견해가는 지역기반 리빙 랩 프로젝트이다. 모집대상은 만18세 이상 만34세 이하 청년으로 아산시의 로컬 콘텐츠를 발굴하고 정착을 고려하는 청년이라면 누구나 신청이 가능하다. ‘청년아지트 나와유’ 홈페이지 공고문을 참고해 신청서를 온라인으로 제출하면 전화면담 등을 거쳐 한달살이에 참여할 최종 15명을 선발하게 된다.  최종 선정된 15명의 청년들은 11월 2일부터 11월 27일까지 한 달간 지역에서 활동하며 ▲한 달 숙식제공 ▲지역 관광명소 여행 ▲팀 프로젝트 수행비 지원 ▲각종 메이커 체험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받게 된다.청년들의 상상력, 아이디어를 마음껏 펼칠 수 있는 다양한 활동무대에서 이전에 경험해보지 못한 도전적이고 실험적인 팀별 활동을 통해 지역의 새로운 가능성을 발견해보고, 구석구석 아산의 매력을 느끼며 나를 재충전하고 공동체성을 회복하는 시간을 갖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영환 사회적경제과장은 “집중호우와 코로나19 등 여러 악재 속에서도 제1기 아산 한달살이를 성공적으로 마친 경험을 바탕으로 제2기는 더욱더 안전하고 풍성하며 유익한 프로그램으로 참가 청년들에게 다가갈 것이다”며 “4주간의 아산 한달살이 후에도 청년 멘토링 서비스를 추가 지원해 청년의 안정적인 지역정착을 도모하겠다”고 말했다.한편, 8월 3일부터 8월 28일까지 한 달간 진행된 제1기 아산 한달살이를 통해 청년들은 아산시 제1호 청년공간인 ‘청년아지트 나와유’를 중심으로 4주간 ▲온양온천 전통시장 ▲혁신적 창작활동이 가능한 도고 콘텐츠 학교 ▲숲체험 문화공간인 송악마을 해유 ▲아로마 힐링공간인 음봉 월량리 마을에서 도전적이고 실험적인 활동을 경험했다. 또한, ▲아산 지역 특산물인 배방 오이를 활용한 오이에이드 ‘오이의 꿈’ ▲아산 오천의 느낌을 살리고 아산 관광 명소를 형상화한 배쓰밤 ‘우아밤’ ▲은행나무길과 아산의 특별한 향을 담은 인센스 홀더 ‘휘향찬란’ 등 문화·관광 시제품 개발에 성공하며 시민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2020.10.15 목요일61
    자세히보기
  • 아산시, 주요 관광지 방역·관리요원 24명 모집

    아산시(시장 오세현)는 관내 주요 관광지에 대한 체계적인 방역 및 관리로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관광여건을 마련하기 위해 오는 23일까지 24명의 방역관리요원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공고일 현재 만 18세 이상의 근로능력이 있는 관내 거주자라면 응시 가능하며, 코로나19로 인한 관광업계 실‧휴직자 및 휴‧폐업자, 취업취약계층을 우선 선발한다. 선발된 요원은 외암마을 등 관내 주요 11개 관광지에서 1일 5시간 범위에서 관광객 대상 생활방역 수칙 계도, 방역 및 환경점검 등의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시 관계자는 “이번 모집을 통해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이 일상생활로 돌아가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며 “관심 있는 시민들의 많은 신청을 바란다”고 말했다. 선발 및 채용방법, 근무조건 등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시 홈페이지 공고 내용을 참고하거나 아산시청 문화관광과(041-540-2565)로 문의하면 된다.
    2020.09.17 목요일118
    자세히보기
  • 아산시교향악단 제31회 정기연주회 개최

    아산시교향악단 제31회 정기연주회 공연 사진 아산시(시장 오세현) 사회적기업 아산시교향악단(단장 홍원기)이 제31회 정기연주회를 개최했다.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관중 없이 개최된 이번 공연은 충청남도에서 공모한 찾아가는 문화 활동사업에 선정된 작품으로 기획됐다. 지난 11일 아산아트홀에서 열린 공연영상은 누구나 볼 수 있도록 유튜브를 통해 업로드 할 예정이다.베토벤 탄생 250주년을 기념하여 모두 베토벤의 곡으로만 프로그램을 구성했다. 베토벤의 ‘프로메테우스의 창조물 서곡’, ‘바이올린 협주곡 라장조’, ‘교향곡 제7번’을 연주했다.베토벤 바이올린 협주곡 라장조는 세계 3대 바이올린 협주곡 중 하나로 기존에는 독주자의 존재를 부각시키기 위해서 오케스트라는 단순히 반주의 위치에 놓이게 되는 경우가 많았으나, 이 곡은 ‘바이올린 독주가 포함된 교향곡’이라는 명칭에서 알 수 있듯이 차원이 다른 것으로 바꾸어 놓았다. 바이올린 협연은 홍의연이 담당했다.베토벤 교향곡 7번은 여러 영화와 드라마에서 사용한 명곡으로 손꼽힌다. 최근 JTBC 드라마 ‘부부의 세계’에서 극중 고예림이 남편 손제혁의 불륜 사실을 알아채게 되어 드라마 전개방향과 인물의 변화 과정을 암시하는 장면에서 베토벤 교향곡 7번 2악장이 흘러나왔다. 홍원기 단장은 “이번 연주회가 코로나19로 지친 대한미국 국민 모두에게 활력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많은 국민들이 유튜브 동영상을 통해 편안한 마음으로 안식을 얻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2004년 9월 1일 아산시 최초로 창단한 프로페셔널 민간 오케스트라인 아산시교향악단은 천안예술의전당 개관기념 오페라 <라 보엠> 공연, 피아졸라 <탱고 모음곡> 한국초연, 베토미오 <Chats for Flute and Orchestra> 세계 초연을 했다. 2016년 충청남도로부터 전문연주단체, 2017년 예비사회적기업, 2019년에는 충남문화재단으로부터 공연장 상주단체로 재지정, 2020년에는 비영리민간단체와 사회적기업으로 지정받는 등 해마다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2020.09.16 수요일119
    자세히보기
  • 아산 삼도수군해방총도 등 3건 충청남도 문화재 지정

    아산시(시장 오세현)는 아산 삼도수군해방총도, 아산 현종정미온행망천도병풍, 아산 송암사 석조여래입상이 충청남도 문화재로 지정됐다고 밝혔다.시는 그동안 관내 비지정문화재의 가치향상 및 향유계층 확대를 위해 문화재 지정을 지속 추진했고 그 결과 지난 10일 3건의 충청남도 문화재 지정을 이루어냈다.삼도수군해방총도와 현종정미온행망천도병풍은 각각 유형문화재 제256호와 제257호로 지정됐고, 송암사 석조여래입상은 문화재자료 제425호로 지정됐다.  아산 삼도수군해방총도(牙山 三道水軍海防摠圖)는 19세기 초 조선의 해양방어체계를 보여주는 지도와 전력 통계를 대형 병풍 형식으로 담은 현존 유일의 시각자료이다. 통제영을 중심으로 충청·전라·경상지역의 행정·군사·지리정보를 상세히 기록함으로써 정보의 질적 수준, 표현의 완성도 등에서 학술적, 역사적 가치를 인정받았다.아산 현종정미온행망천도병풍(牙山 顯宗丁未溫幸輞川圖屛風)은 17세기에 그려진 병풍 형식의 계회도(契會圖)로 구체적인 제작 경위, 관련 인사의 면면, 그림의 주제 등 다양한 면에서 특별한 역사성을 지니고 있다. 또한 최고(最古)의 망천도이자 유일한 계병 양식으로 학술적·문화재적 가치를 인정받았다.  송암사 석조여래입상은(松岩寺 石造如來立像)은 구체적인 기록은 없으나 상호와 수인 등의 세부표현 양식으로 보아 고려시대에 조성된 불상으로 추정된다. 고려시대 지방석불양식과 연결되는 불상으로 지역의 불상 조성 양상을 잘 보여주는 면에서 문화재적 가치를 인정받았다. 이외에 아산지역에는 평촌리 석조여래입상, 용화사 석조여래입상, 영인 신현리석불 등의 고려시대 거불상이 다수 분포하고 있다.  한편, 시는 2019년 조직개편 시 문화유산과를 신설하여 지역의 문화유산 보존관리와 전승활용을 집중적으로 선도하고 있다. 아산의 역사와 문화를 상징할 수 있는 다양한 문화재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이를 현대인들이 다채롭게 활용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2020.09.16 수요일93
    자세히보기
  • 코레일 "온양온천, 편하게 다녀오세요"

    코레일은 지난해 12월 장항선 전철연장 개통 이후 온천을 찾는 승객이 하루평균 1만명이 훌쩍 넘는 등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장거리이용 불편민원이 제기되고 있다고 밝히고, 환승방법과 승강장에 화장실이 설치된 역 등 온양온천을 쉽고 즐겁게 가는 방법을 소개했다. 코레일에 따르면, 현재 온양온천을 찾는 여행객의 경우 30분 간격의 신창행 전철을 이용해 바로 온양온천역까지 이동하는데, 신창행보다는 운행간격이 짧은 천안행이나 병점행 전동열차를 탄 다음 도중에 환승하면 더욱 편리하게 여행을 즐길 수 있다고 말했다. 운행간격은 러시아워 시간대를 제외한 평시(오전 10시 이후)에 서울-병점간 7.3분, 서울-천안간 13.8분으로 온양온천역까지 가기 위해서는 병점행, 천안행을 타고 도중에 환승하면 장시간 열차여행에서 올 수 있는 무료함을 달랠 수도 있고 여행도중 급한 화장실 용무도 해결할 수 있다. ※ 승강장에 화장실이 설치된 역 : 석수, 관악, 명학, 금정, 화서 이선현 코레일 광역영업팀장은 “장항선 복선전철 연장개통되면서 온양온천 이용객이 폭발적으로 늘어 ’전철이 온양온천을 살렸다’라는 평가도 얻었지만 2시간이 넘는 전철시간 때문에 이용이 불편하다는 의견도 제기되고 있다”라며 “온양온천가는 방법을 꼭 직통만 고집하지 말고 병점행, 천안행을 탄 다음 한번 바꿔탄다면 여유롭고 더 편안한 여행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2009.02.24 화요일1438
    자세히보기

아산시에서 창작된 문화·관광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