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키워드
#203 #코로나 #브리핑 #노인 #kbs

박경귀 아산시장, 신정호 주변 상인들에 “‘문화예술도시 아산’ 함께 만들자”

기사입력 2022.08.25 05:40:31 최종수정 1,628






박경귀 아산시장이 23일 신정호 주변 카페·레스토랑 대표들과 만나 신정호를 중심으로 아산을 문화예술 도시로 거듭나게 하겠다며 ‘신정호 아트밸리’ 계획에 대한 지지와 협조를 구했다. 


박경귀 시장은 대표들과 만난 자리에서 “아산은 이제 온천과 현충사만의 도시가 아닌, 고품격 문화도시라는 새로운 도시 브랜드를 가지게 될 것”이라면서 “그 중심에는 신정호가 있을 것이다. 신정호가 차별화된 복합문화공간인 ‘신정호 아트밸리’로 거듭날 수 있도록, 주변 카페와 식당을 갤러리화하려는 시의 계획에 적극 동참해달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우선 신정호가 충남 지방공원 및 국가 정원으로 지정될 수 있도록 관련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국비를 투입해 신정호 수질을 개선하고, 구름다리를 설치해 경관 조성 및 관광객들의 이동 동선을 다채롭게 만들겠다는 계획을 알렸다. 


또, 지난 20일 열린 락 페스티벌 외에도 오는 10월 재즈 페스티벌 등 연중 대형 이벤트를 기획하고 있다면서, “국제 규모 비엔날레를 개최해 아산을 대표 예술 도시로 거듭나게 하겠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신정호 아트밸리 사업을 통해 시민들은 일상에서 공연·전시 등 문화 예술을 향유할 기회를 늘릴 수 있고, 인근 식당과 카페는 방문객 증가를 통해 경제적 이익은 물론 카페 품격이 상승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카페 및 레스토랑의 갤러리화를 통해 전시 기회가 늘어나면서 지역 예술인들에게도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시장은 “호수 주변에 민간 갤러리가 집약된 공간은 어디에도 없을 것”이라면서 “우리의 비엔날레는 다른 어떤 비엔날레와도 다른 우리만의 독창성으로 공간의 한계를 넘어 세계인의 이목을 집중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참석한 이들의 반응은 호의적이었다. 다만 기존 카페에 갤러리 기능을 더하기 위해 리모델링할 경우 시에서 지원은 가능한지, 주차공간 부족과 교통이 불편해 접근성이 떨어지는 것에 대한 복안은 없는지 등 신정호 아트밸리 개발 계획에 대한 다양한 궁금증을 쏟아냈다. 


이에 대해 박 시장은 “인근 상인들이 기존 카페와 레스토랑에 갤러리 기능을 더하기 위해 리모델링할 경우 시가 그 비용을 일부 지원하고, 컨설팅이 필요할 경우 도움을 드리겠다. 아트밸리 버스 운행 등 접근성을 높이고, 주차장 확충과 회전 교차로 설치 등 방문객들의 편의를 높이기 위한 다양한 사업도 추진하겠다”고 답했다. 


박 시장은 “아산을 대표적인 문화예술 도시로 만들겠다는 꿈은 여러분의 협조가 있어야만 현실이 될 수 있다”고 강조하며 “신정호 아트밸리를 위해 함께 연대하고 협력하자. 아산이 문화예술 도시로 나아가는 위대한 첫발을 함께 내디뎌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기사 목록으로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