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키워드
#사흘째 #203 #브리핑 #코로나 #노인

아산시, 코로나19 대응 및 9월 확대간부회의 개최

기사입력 2020.08.31 20:55:02 최종수정 209

- 오세현 아산시장,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행동지침’ 준수 철저 당부

- 주민불편 및 우려 불식, 시민요구에 적시 대응하는 현장·소통행정 강조





아산시 9월 확대간부회의 개최 모습 







아산시(시장 오세현)는 31일 오세현 아산시장을 비롯한 부서장급 이상 간부들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대응 및 9월 확대간부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코로나19 비상경제 및 생활방역 대책 ▲자치분권 과제 적극 발굴 ▲시민과 기업의 경제활동을 위한 다양한 지원방안 ▲코로나19로 달라진 시대상과 감축재정에 대비한 시책구상 및 예산편성 방향 ▲하반기 사업 추진 점검 ▲제9호 태풍 ‘마이삭’ 피해대비 등이 주로 논의됐다.


회의를 주재한 오세현 아산시장은 ▲집중호우에 따른 특별재난지역 선포와 피해 조사 및 복구 총력대응 ▲탕정2지구 도시개발사업 국토교통부 개발구역 지정 고시 ▲한국철도 전산센터 신축이전 MOU 체결 ▲2020년 대한민국 자치발전 대상 선정 ▲지적행정 One-Stop 시스템 충청남도 지적세미나 최우수상 수상(토지관리과 박찬희 주무관) 등의 성과를 이룬 전 직원의 노력에 감사를 표했다.


이날 회의에서 오 시장은 "표면적인 성과나 효과성 등도 중요하지만 시대가 바뀌어 이제 행정은 ‘민주행정’, ‘투명행정’, ‘시민 요구에 적시 대응하는 행정’ 등에 적극적으로 부응하지 못하면 행정에 대한 평가나 효율성 측면의 효과는 굉장히 낮아진다”며 “확진자 동선 공개 등과 같이 시민이 걱정하고 요청하는 사항에 대해 선제적 접근과 명확한 후속조치가 이루어 질 것을 주문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시의 경험과 행정역량도 충분히 쌓인 만큼 중앙정부나 도의 심사를 거치면서 발생할 수 있는 불필요한 규제나 업무지연 등을 해소할 수 있는 분야들의 자치분권 과제를 시가 직접 해결할 수 있도록 적극 발굴해줄 것”을 당부하면서 “제도개선 건의 시 ‘현장의 목소리’, ‘불합리한 제도에 따른 지연사례와 그에 따른 피해’ 등을 담아 과제발굴과 제도개선이 실제로 연결될 수 있도록 실효성을 높여달라”고 주문했다.


코로나19 대응 및 현안사업 추진과 관련한 주민 홍보에 있어서도 “확진자 동선공개에 따른 사생활 침해와 지역경제에 미치는 악영향과 시민의 알 권리 사이에서 균형 감각이 필요하다”며 “개인정보 또는 대외비 유출에 따른 오용·혼란에 유의하면서, 주민불편과 우려를 불식시키며 잘못된 정보에도 적극 대응하는 등 주민들의 마음까지 챙기는 세심한 행정을 펼쳐달라”고 거듭 강조하며 회의를 마무리했다.



기사 목록으로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