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키워드
#203 #브리핑 #코로나 #임용 #노인

코로나 19 특별 방역조치 시행 시정브리핑

기사입력 2020.12.01 17:51:19 최종수정 377


존경하고 사랑하는 34만 아산시민 여러분! 

그리고 언론인 여러분,

  

아산시 재난안전대책본부차장 윤찬수 부시장입니다.

  

코로나19 3차 대유행 사태와 관련해 오늘부터 2주 동안

수도권에서는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 플러스 알파가 시행됩니다.

  

또한 인근 천안시는 오늘 저녁 6시부터 12 7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를 1.5단계에서 2단계로 격상하였습니다.

  

지금 코로나 바이러스의 확산세가 가파르고 또 심각합니다.

  

지금의 상황이 매우 엄중하다는 인식 하에

오늘 코로나19 대응 민관합동협의회에서

논의를 거쳐 결정한 내용을

시민 여러분께 자세히 설명 드리고,

  

12월 한달일단 멈춤운동 동참 등

몇가지 당부의 말씀을 올리고자

오늘 비대면 시정브리핑의 자리를

마련하게 되었습니다.

  

현재 우리 시의 상황은 매우 심각합니다.

  

최근 일주일(11.25~12.1)우리 시에서 하루 평균 3.4,  24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11월 한 달 간 총 79명의 확진자가 발생하였습니다.

  

존경하는 시민 여러분,

  

오늘 아산시 민관합동협의회는 아산시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에 준하게 방역수칙을 강화하기로 하였습니다.

  

다만, 우리 아산시는 인근 천안시와 달리

코로나19 확진자 추세 및 전파 상황이 달라서

즉시 2단계 격상을 추진하지는 않았습니다.

  

보다 엄중한 자세로 통제하고 관리해

나가겠다는 다짐을 하면서 비상한 각오로

다음과 같이 행정명령을 내리고자 합니다.

  

주요 조치사항에 대하여 말씀드리겠습니다. 

  

첫째, 포차, 단란주점 등 유흥 5종 및 노래연습장 등

중점관리시설은 아산시민만 이용이 가능합니다.

  

둘째, 사적 모임은 모든 모임과 약속을

자제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특히, 10인 이상의 사적 모임은 취소를 강력하게 권고합니다.

  

셋째, 목욕장업은 이용인원 제한 및 음식섭취 금지와 함께

사우나한증막 시설의 운영을 금지합니다.

찜질방업 또한 운영을 금지합니다.


넷째, 실내체육시설과 아파트 내 헬스장, 사우나, 독서실 등

편의시설은 22시 이후부터 익일 05시까지 운영을 중단하며,

음식 섭취를 금지합니다.

  

다섯째, 호텔파티룸게스트하우스 등

숙박시설에서 주관하는 연말연시 행사파티 등을 금지합니다.

  

그밖에 언급하지 않은 시설에 대해서는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및

아산시에서 명령한 1.5단계 플러스 알파의

조치 내용에 따라 적용합니다.

  

만에 하나라도 행정명령을 위반사항이 적발된다면 

시에서는 행정력을 동원, 고발 등의 행정조치와

구상권 청구 등을 진행 할 것입니다.

  

지역 내 소규모 집단 감염 발생 상황과

수도권 거리두기 2단계 시행에 따른 영향 등을 종합 분석하여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즉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조정하겠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존경하는 시민 여러분,

  

집단 감염을 막아내느냐,

지역사회 방역이 뚫리느냐를 가를

매우 중요한 시점에 서있습니다.

  

오늘 이 자리에서 절박한 심정으로 

12월 한 달간일단 멈춤

해 주실 것을 강력하게 권고 드립니다.

  

사람이 모이는 곳이면 그곳이 어디든 

집단 감염이 발생할 위험은 더 커지게 되어 있습니다.

  

자가격리에 준하게 안전한 장소 또는 집안에서

생활 방역수칙 준수와 거리두기를 생활화 해주시면서

12월 한달간 모임과 외출, 이동과 만남 등을

자제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다시 한 번

시민 여러분의 각오와 동참,

그리고 성숙한 협조를 부탁드립니다.

  

지난 경험에서 알 수 있듯이

지역사회 확산을 막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초기 대응이 중요합니다. 

  

지금까지 잘 해주셨던 것처럼

생활방역수칙을 준수해주시기 바라며,

  

사회적 거리두기를 철저히 지키고, 

스스로 방역의 주체가 되는 일단 멈춤으로 

힘을 보태 주시길 거듭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기사 목록으로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