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키워드
#203 #코로나 #브리핑 #노인 #kbs

박경귀 아산시장, 21일 신창·온양4동 주민들과 열린간담회

기사입력 2022.07.22 08:27:12 최종수정 2,533






아산시 열린간담회가 21일 신창면 순천향대학교 인문과학관, 온양4동 온양농협 본점에서 열렸다.


아산시는 민선 8기 출범을 맞아 관내 17개 읍면동을 순회하며 열린간담회를 진행 중이다. ‘소통과 협치’를 중점 가치로 내세운 박경귀 아산시장이 시민과 직접 만나 민선 8기 비전을 설명하고, 다양한 의견과 민원을 청취하기 위해 기획됐다. 


신창면과 온양4동에서 열린 5일 차 간담회에는 각각 100여 명의 시민이 참석했다.  


박경귀 시장은 “균형 발전은 민선 8기 주요 공약 중 하나”라면서 “신창은 아산 서부 발전의 시작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하지만 신창의 발전은 아산 발전이라는 큰 그림 속에서 이루어지는 것인 만큼, 전체 아산 발전에 대한 그림과 함께 신창의 발전 방향도 함께 지켜봐 주시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시장은 신창면 비전으로 △남성재 수변공원 둘레길 조성 △신창 남성지구 서부 거점 실내체육관 건립 △복합문화센터(도서관·키즈앤맘센터) 조성 추진 계획 등을 밝혔다.  


시민들의 민원도 이어졌다. 특별히 신창면은 아산시에서 외국인 비율이 가장 높은 지역으로, 관련된 시민들의 건의 사항이 많았다. 


한 주민은 “우리 지역에 거주하는 외국인 중 대다수가 러시아어를 모국어로 사용하는 중앙아시아 출신이라 면사무소에 방문하면 어려움을 겪을 때가 많다”면서 “최근 임시직으로 러시아어 통역직원이 배치된 건 다행인 일이지만 임시직이라 2년 이상 고용이 어렵다고 들었다. 전문직 임기제 직원을 선발해 배치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또 다른 주민은 “신창은 전국에서 외국인 아동이 두 번째로 많은 지역이라고 들었다”면서 “대부분 외국인 노동자의 자녀들인데, 저임금 노동자들이 많아 아이들 교육이나 보육에 많은 돈을 들이지 않는다. 실제로 아이가 혼자 놀다 교통사고가 난 경우도 있다”고 말했다. 이 주민은 “외국인들과 그 아이들이 우리 지역에 잘 정착해 살아갈 수 있도록 관련 정책에 대해 깊이 고민해주셨으면 좋겠다”고 건의했다. 


박 시장은 이에 “취지에 공감한다”면서 “우리나라가 외국인에게 산업적으로 많은 것을 의존하고 있으면서 그들과 함께 살아가는 방법에 대해서는 많이 고민하지 못했던 것 같다. 아산도 아직 부끄러운 수준”이라고 말했다. 


이어 “100대 공약 중에 ‘상호문화도시 지정 추진’이 있는데, 다양한 문화와 국적을 가진 이주민과 선주민이 문화적 차이를 인정하고 존중하며 상호교류하는 도시의 기준을 갖춰야 한다. 아마 우린 10%도 충족시키지 못하고 있으리라 짐작된다”면서 “우리에게 부족한 것이 무엇인지 리스트를 만들고, 부족한 것들을 하나하나 채워나가도록 하겠다. 미미하겠지만 조금씩 변해가는 과정을 지켜봐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어 온양농협 본점에서 열린 온양4동 열린간담회에 참석했다. 

 

온양4동은 박 시장이 민선 8기 역점 사업으로 추진 예정인 ‘신정호 아트밸리’ 사업지가 위치한 지역으로, 온양4동 간담회에는 이명수 국회의원과 강희복 전 아산시장 등 이전 간담회에 참석하지 않았던 지역 인사들이 대거 참석해 힘을 실었다. 


박 시장은 온양4동 비전으로 △도시개발(방축·배미·실옥) 지구지정 추진 △온양대로 3-36(환경과학공원~아산대교) 개설 △동불복지지원센터 건립 추진 계획을 밝히고, 신정호 아트밸리 국가정원 지정 추진 및 비엔날레 유치 구상 등을 설명했다.  


한 주민은 안전진단결과 문제가 발견돼 운영이 중단된 방축동 수영장 문제에 대해 질문했다. 


박경귀 시장은 방축동 수영장에 대해 “안전진단 결과 사용할 수 없다는 판정이 나왔다. 시민 안전을 위해 철거할 예정”이라고 말한 뒤 “인근에 배미수영장이 있긴 하지만, 방축수영장은 필요하다는 생각이다. 철거 후 같은 자리에 다시 국제 규격의 수영장 신축을 추진하려 한다”고 말해 주민들의 큰 호응을 받았다. 


이 밖에도 환경과학공원 등 혐오시설 위치한 배미동·실옥동에 환경 연구 시설 설치 요구, 방축지구 난개발 우려, 농업용수 부족으로 인한 어려움 등에 대한 민원이 제기됐다. 


박 시장은 시민들의 다양한 민원을 청취한 뒤 현장 점검과 후속 조치 등을 지시했다. 그러면서 “긴 시간 소중한 의견 전해주셔서 감사한다. 앞으로 이런 자리 자주 만들테니 앞으로도 아산시 발전을 위한 적극적인 의견 개진 부탁드리겠다”고 말했다. 


한편 박 시장은 열린간담회 참석을 마치고 신정호 예정지를 방문했다. 박 시장은 인근 카페거리 대표들을 만나 아트밸리 사업 구상과 비엔날레 개최, 국가정원 지정 계획 등을 설명하고 협조를 부탁했다. 


박 시장은 “우리가 구상하는 레이크 비엔날레는 거대한 미술관부터 짓는 것이 아니라, 신정호 주변 카페를 전시 공간으로 활용해 함께 상생하는 것”이라면서 “카페 공간을 갤러리로 바꾸는 데 필요한 비용은 시에서도 지원하겠다. 함께 힘을 모아 신정호를 예술 명소로 만들어보자”고 말했다.


기사 목록으로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