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키워드
#203 #코로나 #브리핑 #노인 #kbs

아산시, 삽교호와 아산호에 토종 어종 ‘뱀장어’ 방류..수산자원 회복 나서

축수산과 041-537-3877 기사입력 2022.07.29 00:56:18 최종수정 459






아산시(시장 박경귀)가 대형 공공용 수면인 삽교호와 아산호에 소하성 어류인 뱀장어 치어 2만7000여 마리를 방류하며 수산자원 회복에 나섰다.


이번 치어 방류는 아산시 농업기술센터 축수산과장, 선장면장 등 관계 공무원과 삽교호·아산호 내수면어업계장을 포함한 어업인, 지역주민 등 3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25일 아산호, 26일 삽교호에서 진행됐다.


삽교호와 아산호는 1970년대에 농업용수 확보를 위한 방조제가 건설되면서 뱀장어 등 바다와 민물을 오가며 산란 성장하는 소하성 수산자원의 이동 통로가 막혀 개체 수가 급감했으나, 최근 삽교호와 아산호 배수갑문보수공사를 통해 어류가 소통할 수 있는 어도가 설치돼 생태계의 작은 변화들이 곳곳에서 포착되고 있다.


여기에 시는 삽교호와 아산호의 수산자원 회복을 위해 매년 국·도비 1억5000여 만원을 투입해 치어 방류사업을 추진하며 수산자원 증대에 힘을 기울이고 있다.


시는 앞서 올해 상반기에도 충남도 수산자원연구소 민물고기센터에서 시험 부화한 ‘참게’ 약 50만 마리를 삽교호와 아산호에 방류했으며, 아산호에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빙어’ 수정란 약 500만립을 이식했다. 


양완모 축수산과장은 “방류사업은 사라져가는 우리 고유의 토종 어종과 수산 생태계를 복원해 수산생물의 다양성을 확보하고 수산 자원증대로 어업인의 소득을 증대하는 데 그 목적을 두고 있다”며 “앞으로도 수산자원 조성사업을 확대 추진하며 수산자원에 대한 중요성을 일깨우고 보호 의식도 고취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사 목록으로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