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키워드
#203 #코로나 #브리핑 #노인 #kbs

아산시, 멸종위기종 살리기 사업 업무협약..물장군 증식·복원 나서

환경보전과 041-540-2035 기사입력 2022.07.25 23:42:32 최종수정 1,167

-금강유역환경청, 삼성디스플레이, 홀로세생태보존연구소, 동화3리 동참

-3년간 9000만원 투입, 멸종위기 야생동물 2급 물장군 살리기 추진





아산시(시장 박경귀)와 환경부 금강유역환경청, 삼성디스플레이(주), (사)홀로세생태보존연구소, 송악면 동화3리 마을주민들이 25일 멸종위기종 살리기 사업 협약식을 체결하며 생물다양성 확보와 자연 자원 가치 증대에 나섰다.


이번 멸종위기종 살리기 사업 대상 종은 물장군으로 연못, 논, 웅덩이 등 습지에 서식하는 노린재목 대형 곤충이다. 


저수지나 웅덩이, 농수로 등의 민물 습지에 널리 서식했던 물장군은 최근 도시화로 인한 서식지 파괴와 수질오염, 농약사용 등으로 개체 수가 급감해 지난 1998년부터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 보호종으로 분류되고 있다. 


협약 주요 내용은 ▲멸종위기종 복원계획 수립 및 시행 ▲물장군 증식·방사 및 모니터링 ▲복원사업에 대한 행정·재정 지원 ▲홍보 및 서식지 보호 활동 등으로,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앞으로 3년간 약 9000만원의 예산이 투입돼 본격적인 물장군 살리기 사업이 추진된다.


사업 추진을 위해 금강유역환경청이 복원계획 수립과 총괄을 담당하고, 아산시는 행정·재정 사항 협조에 나선다. 


삼성디스플레이(주)는 복원사업비를 지원하고 이를 바탕으로 (사)홀로세생태보존연구소에서 물장군을 증식해 오는 9월 송악면 동화3리 생태습지에 방사한 후, 동화3리 주민들과 함께 모니터링 및 서식지 보호 활동 등의 협업을 추진하게 된다.


박경귀 아산시장은 “이번 협약은 멸종위기 야생생물 자원의 확보와 보전을 위해 국가기관, 지자체, 민간기업, 생태보존연구소, 지역주민이 함께 노력의 출발점에 섰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라며


“이번 사업을 시작으로 멸종위기종 서식지 보존에 대한 중요성을 공유하고, 궁평저수지길 주변 반딧불이 서식지 및 생태습지 조성 사업과 연계하는 등 멸종위기 야생생물 보전과 생물다양성의 증진을 위한 노력을 지속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기사 목록으로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