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키워드
#203 #브리핑 #코로나 #kbs #노인

아산시, “낚시 쓰레기는 버리지도, 모으지도 말고 되가져갑시다”

건설과 041-540-2077 기사입력 2022.03.31 08:18:22 최종수정 280






아산시가 관내 국가하천 4개소 58㎞ 전 구간에 대해 하천을 찾는 낚시객들을 대상으로 ‘낚시쓰레기 되가져가기’ 캠페인을 추진 중이다. 


낚시가 국민 레저로 자리매김하고 있지만, 일부 낚시객들이 하천에 그대로 버리고 간 쓰레기로 인해 여러 지자체에서 몸살을 앓는 실정이다. 하천 쓰레기 청소에 매년 막대한 예산을 투입하고 있으며, 지속적인 쓰레기 투기와 무분별한 떡밥 사용 등으로 수질이 나빠져 낚시 금지 지역 추가지정이 늘고 있다.


아산시도 곡교천, 삽교천, 무한천, 안성천 등 4개의 국가하천이 있어 매년 낚시 쓰레기와 하천제방 무질서한 주차로 인한 농기계 통행 불편이 발생하며 지역주민과의 갈등 민원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이에 시는 ‘낚시금지구역’ 지정이라는 조치에 앞서 낚시객 스스로 자정 분위기를 조성하고 건전한 낚시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오는 5월 말까지 하천을 찾는 낚시객들을 대상으로 ‘낚시 쓰레기 되가져가기’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시는 국가하천 4개소 58km 전 구간에 대해 주말 점검반을 편성해 ‘낚시 쓰레기 되가져가기’ 캠페인 차량 홍보와 하천제방 주차질서 계도활동에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하천 공간은 다양한 식물과 동물이 공존하는 생태계로 반드시 지키고 보존해야 하는 소중한 자원이다. 우리 지역을 찾는 낚시객들의 자발적이고 적극적인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기사 목록으로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