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키워드
#브리핑 #코로나 #이재민 #노인 #특별재난지역

아산시, 집중호우 피해 학교 복구현장 방문

기사입력 2020.08.12 17:58:36 최종수정 222
 

  - 송남초, 모산중 가장 큰 피해, 관내 8개 교육기관 재난지원 대상 -

김성호 평생학습문화센터소장이 송남초등학교 수해피해 복구현장을 방문하고 있다.

 

 

 

 


아산시 평생학습문화센터소장(김성호)은 지난 10일 집중호우로 대규모 피해를 입은 송남초등학교, 모산중학교, 온양용화고등학교의 복구현장을 방문했다.


이 세 학교는 지난 3일 아산지역에 60년 만에 내린 기록적인 폭우로 인해 관내 75개교 초·중·고 중에서 가장 큰 피해를 입었다.


송남초등학교는 학교 옆 하천이 범람해 운동장까지 토사가 유입되고 급식실과 유치원 1층이 침수되는 등 약 4억5천만 원의 피해를 입었다.


모산중학교도 학교 옆 옹벽 위 토사가 운동장까지 유입되어 학교 건물 1층 전체와 지하실이 침수되는 등 약 4억8천만 원의 피해를 입었다.    


온양용화고등학교는 학교 뒤 옹벽이 무너지고 지하실이 침수되어 7천여만 원의 피해를 입었다.


송남초와 모산중은 현재 피해 복구율이 50%로 이달 18일 개학 전까지 모두 복구 완료할 계획이며 용화고는 거의 복구완료 된 상태이다.


아산교육지원청에서 밝힌 관내 교육기관의 피해규모는 ▲유치원 4개원 ▲초등학교 11개교 ▲중학교 5개교 ▲고등학교 3개교 ▲과학교육원 총 24개 기관 약 13억 원이다.


이들 학교 및 교육기관은 2학기 개학 전까지 모두 복구를 마칠 계획이다.


피해복구 현장을 방문한 김성호 평생학습문화센터소장은 "학교시설이 조속히 복구되어 학생들이 교육을 받는데 지장이 없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 4일 아산교육지원청의 자료 협조를 받아 관내 가장 큰 피해를 입은 8개 교육기관(7개 학교, 1개 교육원)의 약 10억 원의 피해상황을 국가재난관리시스템(NDMS)에 신속히 등록했다. 등록된 교육기관은 향후 현장조사를 통하여 피해보상이 이루어질 예정이다.


 


기사 목록으로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