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키워드
#203 #코로나 #브리핑 #임용 #사흘째

오세현 시장 “코로나19 백신 접종 이르면 설 전 시작... 철저한 계획 설계하자”

기사입력 2021.01.22 17:18:19 최종수정 516

- 아산시 재난컨트롤타워, 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개최  





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개최 






코로나19 예방 백신이 이르면 설 연휴 전 시작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오세현 아산시장이 세심하고 효율적인 코로나19 백신 접종 계획 설계를 당부했다. 


아산시는 22일 보건소에서 오세현 시장 주재로 부서장급 이상 간부들이 참석하는 코로나19 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열었다.  


오세현 시장은 이날 회의에서 “코로나19 방역 대응, 선별검사 진행 등 보건소의 업무가 이미 과중한 상황에서 백신 접종까지 추진하다 보면 어려움이 많을 줄 안다. 각 부서에서는 할 수 있는 지원을 충분히 해달라”고 말했다.


또, “백신 접종 관련 가이드라인은 질병청 차원에서 나오겠지만, 우리의 지난 현장 경험을 토대로 더 효율적인 방안이 있는지 세심하게 살펴 중앙과 긴밀하게 협의하자”면서 “이동이 어려운 고령자나 요양병원 등 고위험 시설에 머물고 계신 분들의 경우에는 지정된 예방접종센터로 방문하기 어려울 거다. 방문 접종이나 소규모 접종 등이 더 효율적일 수 있는 만큼 이 부분에 대한 검토도 함께 진행해달라”고 덧붙였다.   


국·소별 방역 방역지원 추진상황으로는 ▲시설별 사회적 거리두기 일부 개편에 따른 방역 조치 점검 ▲요양병원·요양원·정신병원·물류센터 등 감염취약시설 방역 관리 ▲설 연휴 특별 방역 대책 마련 ▲전세버스·장애인콜택시 종사자 선제적 코로나19 전수 검사 진행 상황 등이 논의됐다. 


오세현 시장은 “보건소를 중심으로 각 국·소에서 잘 대응해준 덕분에 확산세가 많이 잡히고 있다. 감사하다”면서 “다만 주말에 지역간 이동과 개인간 접촉이 늘어나면 언제라도 재확산이 가능하다. 긴장이 풀어지는 순간 언제 어디서 다시 확산세가 시작될지 알 수 없다. 곧 설 연휴를 앞둔 만큼 불필요한 이동과 사적 모임 자제 홍보 등 철저한 방역을 이어가 달라”고 당부했다. 


또, “최근 인근 지역에서 AI(조류인플루엔자)가 연이어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우리 시는 아직 발생 사례가 없다. 힘든 여건 속에서도 농업기술센터가 철저히 방역해준 덕분”이라면서 “철새가 북상하는 2월까지 AI 방역에도 소홀함이 없도록 하자”고 말했다. 




기사 목록으로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