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키워드
#203 #노인 #코로나 #브리핑 #kbs

아산시, 도·교육청·호서대·선문대·순천향대와 교육발전특구 지정 MOU 체결

기사입력 2024.02.02 05:59:43 최종수정 606

- 박경귀 시장 “교육발전특구 지정 위해 도·교육청·관내 대학과 적극 협력할 것” 

- 6개 협력 기관, 운영기획서 마련·교육 발전 전략 수립·인재 양성 등에 협력하기로





아산시가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지정을 위해 충남도, 충남교육청, 선문대, 순천향대, 호서대와 손을 잡았다. 


박경귀 아산시장은 1일 도청 상황실에서 김태흠 충남도지사, 김지철 충남도 교육감, 강일구 호서대 총장, 최창하 선문대 산학·대외협력 부총장, 김용하 순천향대 연구산학 부총장과 만나 교육발전특구 시범사업 운영을 위한 협약서에 서명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각 협약기관은 보유 역량과 자원을 최대한 활용해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관련 △운영기획서 마련 △교육발전 전략 수립 △지역인재 양성 시스템 구축 △공교육 분야 지원 확대 △지역 균형발전 및 지역 정주 여건 개선 등에 상호 협력하게 된다. 


교육발전특구는 지역이 주도하는 공교육 혁신과 지역인재 양성, 정주 생태계를 활성화하기 위한 사업이다. 지자체, 교육청, 대학, 지역 기업, 지역 공공기관 등이 지역 발전의 큰 틀에서 협력하며 지역 교육 혁신과 지역인재 양성, 정주 여건 개선 등을 종합 지원하게 된다. 지역에서도 누릴 수 있는 양질의 교육 서비스 제공을 통해 지역에서 교육받은 인재들이 지역에 정주하는 선순환 생태계 조성이 목적이다. 


이날 협약식에서 김태흠 지사는 “충남 아산은 인구의 10%가 외국인인 데다, 관내 대학도 많고 외국인 유학생이 많다. 특구 지정 여건에 최고 적합한 지역”이라면서 “최근 사회부총리와 만난 자리에서 강한 추진 의지를 표명했다. 제대로 준비해 단번에 결판을 내자”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산에서 먼저 성공 사례를 만들고, 다른 시군들도 경쟁적으로 도전한다면 충남 자체가 교육발전특구로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모두 힘을 모아 지난해 선정된 교육국제화특구와 함께 충남형 교육 모델을 만들자”고 말했다.


김지철 교육감은 “지자체와 교육청이 함께 지역 발전을 도모하는 의미 있는 사업이 될 것”이라면서 “지자체와 대학, 지역사회가 가용가능한 인적 물적 자원을 최대한 동원해 지역 인재를 양성해 지역 발전을 이뤄야 한다는 큰 뜻으로 모인만큼 충남도 교육지원청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경귀 시장은 “교육발전특구 지정 사업은 지역 주도 교육 혁신을 통해 지역의 특성과 여건을 반영하는 ‘지역밀착형’ 교육모델 정착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하며 “교육 분야에서 지방정부의 권한과 책임이 강화된 만큼, 아산시는 끼와 잠재력을 길러주는 ‘창의융합형 인재 육성’ 등 다양한 특성화 교육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 “아산시는 인구의 10%가 외국인인 다문화 도시인 만큼 아이들뿐 아니라 부모들을 위한 정착 교육 프로그램 마련, 다문화 인구가 많은 지역 특화 늘봄사업 운영, 관내 대학과 연계한 특성화 프로그램 등 도·교육청·관내 대학 등과 적극적으로 협력하며 교육발전특구 시범지역 지정을 위한 전 단계를 차질 없이 진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교육발전특구는 기초 지자체장과 교육감이 공동 신청하는 1유형과 광역 지자체장과 교육감이 공동 신청하는 2, 3유형으로 구분해 지정·운영된다. 그중 아산시는 충남도, 교육감이 함께 신청하는 3유형에 도전한다. 


아산시 교육발전특구의 비전은 ‘지역 밀착형 교육으로 창의 융합형 글로벌 인재 양성’이다. 


주요 전략은 △아산 교육 비전을 접목한 미래 인재 육성 △다문화 학생 맞춤형 교육으로 상생 문화 기반 마련 △글로벌 역량을 갖춘 해외 인재 양성 △지역사회와 연계한 정주 생태계 조성 등이다.    


투입 예산은 3년 동안 143억 원이며, 별도 토지 매입비 150억 원은 아산시가 부담한다. 


기사 목록으로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