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키워드
#203 #코로나 #브리핑 #노인 #kbs

박경귀 아산시장, 삼성전자 온양캠퍼스 방문

기사입력 2022.08.30 04:48:40 최종수정 2,451

- 반도체 생산라인 둘러보고 기업 현황 및 애로사항 청취 





박경귀 아산시장이 26일 삼성전자 온양캠퍼스를 방문해 기업 현황을 파악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삼성전자 온양캠퍼스는 1990년 충남 아산시 배방읍 북수리 일원에 12만7000 평 규모로 설립됐다. 현재 4600여 명의 임직원이 근무하며 삼성전자의 주력 제품인 D램, 낸드플래시 제품 등의 테스트 및 패키징 공정을 맡아 최종 반도체 생산품 출하까지 책임지고 있다. 


이날 박경귀 시장은 이규열 부사장의 안내로 반도체 생산라인을 둘러보고, 최근 반도체 동향과 애로사항 등에 관해 대화를 나눴다. 


박 시장은 “삼성전자가 배방에 둥지를 튼 1990년부터 아산시는 첨단산업도시로 새롭게 도약했다. 삼성전자 온양캠퍼스가 우리 아산 경제 발전에 중추적인 역할을 해 온 것은 누구도 부인할 수 없다”면서 “그간 지역발전에 기여해주신 삼성전자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반도체 업계는 미국과 중국의 패권 경쟁, 후발주자의 추격 등으로 많은 어려움에 부닥쳐 있다고 들었다. 하지만 삼성은 최고의 기술력을 가진 최고의 기업인 만큼 이번 위기도 슬기롭게 극복할 거라 믿는다”면서 “아산시 역시 대한민국 경제, 아산 경제의 든든한 기둥인 만큼 삼성전자의 발전과 위기 극복을 돕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이규열 부사장은 “아산시의 적극적인 지원 속에 삼성전자 온양캠퍼스 역시 큰 어려움 없이 발전할 수 있었다”고 화답하며 “지역 인재 채용, 기부 활동 등 아산시민과 상생할 수 있는 여러 활동에 더욱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기사 목록으로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