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키워드
#203 #코로나 #브리핑 #노인 #kbs

박경귀 아산시장, 18일 염치·음봉 주민들과 열린간담회

기사입력 2022.07.20 03:57:01 최종수정 1,376






4일 차를 맞은 아산시 열린간담회가 18일 염치읍 농업기술센터, 음봉면 월랑초등학교 강당에서 열렸다. 


열린간담회는 박경귀 아산시장이 기존 간담회의 틀을 깨고 시민과 직접 소통하기 위해 기획한 행사로, 이날 간담회에는 각각 200여 명이 시민이 참석해 박경귀 시장이 설명하는 민선 8기 비전에 귀를 기울였다. 


박경귀 시장은 염치읍 비전으로 △세심사 성보전시관 건립 △체험형 이순신 테마파크 조성 △충무교 재가설 추진 △인산서원 복원 △염치저수지 수변공원 조성 추진 계획 등을 밝혔다. 


박 시장은 “그간 염치는 읍으로 승격되었음에도 읍에 어울리는 변화를 갖지 못했다”면서 “새롭게 도약하는 아산에서, 염치가 ‘읍’의 지위에 어울리는 도약을 이뤄낼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주민들은 비포장 마을 진입로로 인한 불편함, 게이트볼 구장 냉·온풍기 설치 필요성, 강청리 소하천 잡목 제거 요구, 하수처리 시설 부재로 인한 저수지 오염 문제, 노후 행정복지센터 신축 요구 등 시민들이 일상생활에서 보고 느낀 다양한 문제점을 전달했다.  


박 시장은 시민들의 민원을 듣고 담당 부서의 현장 방문 등 후속 조치를 지시했다. 다만 농로 포장 사업이나, 노후 행정복지센터 신축 요구 등 여러 지역에서 공통적으로 제기되고 있는 사안에 대해서는 “시급함을 요하는 지역을 우선으로 순차적으로 진행하고 있다”면서 “빠르게 추진될 수 있도록 모든 공직자가 노력하고 있으니 기다려주시길 부탁드린다”고 양해를 구했다.  


박 시장은 이어 음봉면 월랑초등학교 강당에서 열린 음봉면 열린간담회에 참석했다. 


음봉면 출신인 박 시장은 단상에 올라 “고향에 오니 마음이 따뜻하다”면서 “마지막까지 고향 분들의 자부심으로 남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인사했다. 


박 시장은 음봉면 비전으로 △탕정2지구 도시개발 △628도로(산동사거리~송촌리) 8차선 확장 개설 △반도체 및 차세대 디스플레이 관련 소재·부품·장비 첨단산업단지 조성 △아산온천 연계 산림치유 자연생태공원 및 야외 조각공원 조성 △인문계고 신설 추진 계획 등을 밝혔다. 


음봉면 주민들은 624도로 확장 문제, 공장 증설로 인한 농수 부족 문제, 침수2리 출입도로 협소 문제, 마을버스 노선 확장 문제, 음봉 지역 고등학생들의 등·하교 문제 등의 해결을 요구하는 민원이 제기됐다. 


특별히 음봉 지역 악취 문제와, 신규 산업단지 조성에 따른 환경피해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왔다.  


3년 전 이사 왔다는 한 시민은 “음봉에 살고 있다고 하면 ‘냄새나는 곳?’이라는 주위 반응에 아이들이 많은 상처를 받고 있다. 창문도 쉽게 열 수 없고 답답한 부분이 많다”면서 악취 문제 해결을 위한 시의 적극적인 노력을 촉구했다. 


박 시장은 “입주할 때 예기치 못한 스트레스로 많이 힘드셨을 것”이라고 고통에 공감하며 “음봉 제2디지털단지를 만들면 그 안에 있던 악취 시설이 모두 철거될 거다. 빠르면 2026년에 철거될 테니 조금만 더 기다려달라”고 부탁했다. 


한편 박 시장은 열린간담회 참석에 앞서 이순신테마파크 조성 예정지와 아산온천 연계 산림치유 자연생태공원 및 야외조각공원 조성 예정지를 방문했다.  


박 시장은 “아산에는 이순신 장군을 참배하는 장소는 있지만, 장군을 테마로 청소년들이 즐겁게 체험하고 즐길 만한 공간, 아이들을 데리고 가볍게 산책할 만한 문화 공간이 부족해 늘 안타까웠다”면서 “두 사업 모두 이제 시작인 만큼 앞으로 난관이 많을 것이다. 하지만 우리 지역의 소중한 자산이 될 사업인 만큼 주민 여러분의 의견에 귀 기울이면서 하나하나 단계적으로 추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사 목록으로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