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키워드
#203 #코로나 #노인 #브리핑 #kbs

박경귀 아산시장 “영인산, 자연과 문화 공존하는 명산”

기사입력 2023.11.12 05:36:19 최종수정 461

-5일, ‘아트밸리 아산 제1회 영인산 단풍축제’ 성료 





아산시(시장 박경귀)는 5일 영인산 수목원 잔디광장에서 ‘아트밸리 아산 제1회 영인산 단풍축제’를 개최했다.


‘영인산을 수놓은 단풍을 느끼며, 자연에서 시민들이 함께 즐기며 힐링할 수 있는 문화축제 공간’이라는 주제로 열린 이날 축제는, 관광객과 시민 등 1000여 명이 참여해 성황을 이뤘다.


시는 지역의 대표 명산인 영인산의 아름다움을 알리고 문화축제 공간으로 조성하기 위해, 봄에 열리는 철쭉 축제와 함께 이번 단풍축제를 마련했다. 


이날 축제는 퓨전국악 소리꾼 이해인의 식전 공연과 아산시 홍보대사인 트로트 가수 문연주와 최정훈의 흥겨운 축하공연으로 막이 올랐다. 이어진 2부 단풍음악회에서는 지역 가수 김나영, 임동분, 아산시립합창단, 포마스, 미기, 용호 등의 다양한 공연이 펼쳐졌다.


이와 함께 △체험행사(걷기+놀이) △산림시화전 △플리마켓 △직거래 장터 등의 프로그램이 함께 열려 가족 단위 방문객으로부터 호응을 얻었다.


특히 지난 산림문화축제에 이어 한국산림문학회의 산림 시화 전시회가 펼쳐져 눈길을 끌었다. 산림의 아름다움을 문학적으로 표현하는 산림문학회는 이날 17명의 회원의 작품을 전시했다. 


박경귀 시장은 개막식에서 “영인산은 중부지방에서 가장 아름다운 산 중 하나로, 이 자리에도 외부 방문객들이 많이 찾아주셨다”며 “앞으로 더욱 많은 사람이 방문하고 즐길 수 있도록 가꾸려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흐드러진 국화꽃과 고운 단풍이 어우러진 영인산이 산림시화전과 문화공연으로 자연과 문화예술이 함께하는 공간이 됐다”며 “영인산이 자연과 문화예술을 겸비한 중부지방의 휴양산림 보배가 되도록 키워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이병주 시 산림과장은 “이번 영인산 단풍축제가 아산의 명산인 영인산자연휴양림을 널리 알리는 계기가 됐기를 바란다”며, “앞으로 더 많은 즐거움과 체험이 있는 멋진 축제로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영인산은 해발 364m로 산 정상에서 푸른 서해, 삽교천, 아산만방조제, 곡교천과 함께 시가지를 한눈에 볼 수 있으며, 다양한 등산로와 함께 자연휴양림·수목원·산림박물관 등의 편의시설이 있어 다양한 연령대가 함께 즐길 수 있다.


기사 목록으로
위로가기